| 태그 '신년연설'에 해당되는 글 1건 |
| 노무현 대통령의 신년 연설을 듣다가.. |
내 생각 07/01/24 01:04 ( Translate this page  )
글 주소 : https://ohyung.net/294
mms://vod.president.go.kr/cwd/cwd/070123_11_01_1102_500.wmv 
곰플레이어로 1.5배로 봤습니다... 시간은 중요하죠..

뭐 내용을보면 적반하장 하지 말자... 민생문제의 원인이 100% 자신에게 있진 않다...
저도 100% 전부 대통령 탓이라고 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어느정도는 확실히 있다고 봅니다.

통제하지 못한 언론이 조장한 시민의 경제 체감 불안...
당신을 까느라 바쁜 그들을 컨트롤 못하고 바보되고 이제 대통령은 하고 싶은 정책도 펴질 못합니다.

제 체감상 경제는 ( 내 기준에서는 ) 신문에서 말하는 몇년안에 망할것같다는 정도까지 나빠지진 않았다고 봅니다만,
신문에서 떠들어 대니까 신문과 방송만을 접하는 수많은 사람들은 불안에 떨고 대통령을 몰아 세우는 것입니다.
하지만 당신은 그것을 컨트롤 하지 못하고 적당한 변명 조차 하지 못하고 결국 혼자 바보 된것입니다.

그걸로 잘못입니다.
잘못없는 사람들까지 죽였던 지난 정부들도 있는데, 당신은 잘못한 사람들도 그냥 두고 있는것입니다.
무고한 사람을 괴롭히지 말고, 잘못이 있는 사람이면 처벌을 하고 응당한 댓가를 치르게 만들어야지 이도저도 못하는것...
그것이 잘못된것 입니다.

아무리 착하고 순수한 사람이라고 해도 누군가가 바보라고 손가락질 하고 병신이라고 했을때 적절하게 방어 하지 못하면 계속 까이는것입니다.
" 대체 누가 그런 사람을 바보라고 손가락질 하고 욕해! " 라고 착하게 만 생각한다면 우리나라에 마녀사냥 같은 일은 없겠죠...

남들이 하니까 생각없이 따라하는 군중심리.
자신이 아닌 남의 의견에 휩싸여서 그저,
' 인형처럼 일단 함께 하고 보자... '
이게 사람의 심리라고 하지 않습니까..

지금은 너무 늦은 감이 없잖아 있지만 그래도 좀더 지켜 보겠습니다.
대통령도 사람이니까 잘못한것은 잘못 하는거죠...
그게 크면 나중에 심판을 받으면 되는것이고요.


맘에든 내용...
정경유착은 사라졌다... - 음... 결론적으로 보면 괜찮네;;;
5%성장.. - 흠.. 숫자놀이는 언제나 우민한 사람 놀리기에 좋은 내용이죠.
정확한 보도 - 그래도 말로만 정확한 보도 해주세요 하지 말고 좀 제제를 가하든지 하셔야죠.
부동산 미안하다 - 근데 부동산만 잡으세요. 애매한 다른 사람들 잡진 마시고...
중간중간 신문까기 - 이번 연설에서도 대통령은 또 까였습니다. 말꼬리만 잡고 기사쓰는 풍토는 만연하는듯 싶네요.
연설문을 인터넷에 올리겠다. - 역시 인터넷 시대는 이런게 좋군요...


맘에 안든 내용...
세계화 시대의 개방 - 그래도 대책이 좀 필요하다.
넘어가겠습니다 - 제발 연설문좀 잘 작성했으면...
중소기업 안된다. - 제발 이자좀 올리지 마시죠. 아주 죽겠답니다. 돈버는것은 둘째치고 이자 갚는것도 지치신다는 부모님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참...



그리고 한가지 좀 제발좀 지켜줬으면 하는것이 있습니다.
그 연설문 누가 작성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좀 고려좀 하셔야 할듯 싶습니다.
1시간 연설할 곳에서는 1시간 연설을 할만한 연설문을 준비해야지 2시간 짜리를 작성한 그 사람은 좀... 어이가 없네요.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도 시간이 없고 뭔가에 쫒기듯 그렇게 끝내는것은 심히 보기 좋지 않습니다.
시간 안배도 하지 않고 작성하는 연설문은 아무리 훌륭하다고 하더라도
시간이라는 약속이 있는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하는 연설문은 좀 생각을 해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 대통령께서 직접 작성했다면... 다음엔 좀 더 생각좀 해주시길..;;; )
| 이 포스트에 대한 이용규약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라이센스 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2.0 Korea LicenseLink in a new window.

| 트랙백 |
트랙백 주소 :: https://ohyung.net/rserver.php?mode=tb&sl=294